신천동으로 고고 ....

모인분들 모두 10명 어디로 갈까나? 고민하다가 큰 비행 많이 하시는 분들 의견으로 합천 대암산 결정

아점 해결하고 이륙장으로 올라가본다. 

미리 와서 비행하고 계시던분들 모습을 보고 바람의 정도를 가름하면서  장비를 장착하고 이륙준비 하나,둘,셋.....왼쪽 산사면으로 붙어서 계속 가보는데 상승이 안되어서 착륙장으로 가야지 했는데 삐~~~그러길래 바로 돌려보았다. 그리고 또 삐~~~그러길래 계속 돌려보니 계속 올라간다......평상시와 다르게 산 능선도 아니고 참으로 어중간한곳에서 작은 열소리에 의지해서 고도가 높아지고 어느새 제일 높은 산이 눈아래에 확인되고 다른 비행자들이 벌떼처럼 주변으로 몰려들더니 "오른쪽"하면서 소리지른다...왜저러지 하고 있는데 또 한분이 "오른쪽" 큰소리로 얘기하시며 지나간다.....우턴 하라는 소리인가? 아~내 마음대로 왼쪽으로 돌리고 오른쪽으로 돌리고 하지마라 소리구나!!! 그런데 비행자들이  많아지니 부딪힐까 걱정도되고 일단 다른 장소로 이동하여본다......

그런데 끝도없이 하강하고 다시 이륙장 근처로 가보는데 또 삐~거리길래 돌려본다...그리고 조금씩 조금씩 올라간다....그러더니 쭉쭉 올라간다.... 제일 높은산 꼭대기를 아래로 보고 돌리고 돌리고 있는데  김기홍 왕고문님 완전 멋진자세로 날렵하게 써클링 하시는 모습이 눈에 확들어와  아~ 촬영기가 없네 자세가 너무 멋지신데 혼자서 감탄을 하고(언제쯤 나도 저렇게 완전히 누워서 써클링할까?) 바로 뒤이어 김세균고문님 지나가시며 멋지다고 칭찬을 하신다. 뭣이 잘했다는건지도 이해가 잘 안되지만 신상식총무님 "경희씨 열잡고 늘어져요~오래 버티기 해봐요~"콜 받으며 그대로 했더니 오래 잘 버틴다고 칭찬해주는 것이었구나! 그런데 또 벌떼같이 몰려온다....부딪히기전에 피하자~~ 역시 하강한다. 다시 이쪽저쪽으로 돌아다녀보다가 착륙장으로 가서 고도 정리하고 윈드색이 전혀 움직이지않으니 그냥 하드랜딩으로 착륙( 비행시간-1.20  최고도-883m )  끝.